무역전쟁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2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로벌 G2(주요 2개국) 시대로 접어들며 세계 경제·기술 패권다툼 가열

○ 자국 우선·보호주의를 강력히 표방하는 美 트럼프 정부가 올 초 중국과의 대규모 무역 불균형 해소에 적극 대응하기 시작하면서 양국 간 무역 분쟁 심화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고관세를 부과하고 중국 역시 이에 맞대응하는 방식으로 첨예한 대립이 이어지며 양국 간 통상마찰이 전면전으로 치닫는 상황

○ 아울러 화웨이·ZTE·차이나텔레콤 등 중국 주요 ICT 기업에 대한 견제·압박을 강화하고 중국 역시 美 퀄컴·마이크론을 제재하며 양국 간 갈등이 ICT 시장까지 확산

○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상에 따른 달러 강세에 강한 불만을 표시한 동시에 중국의 위안화 절하를 강하게 비난하면서 무역 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전되는 양상

※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고관세에 대응해 무역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의도적으로 위안화 가치를 하락시키고 있다고 주장(7.20일)

○ 현재 양국은 적극적인 사태 수습보다 △고관세 예외 품목 신청 접수(美) △관련 기업의 피해 최소화 방안 강구(美) △글로벌 연합체제 구축 추진(中) 등 무역전쟁 장기화에 대비하는 모습

○ 이에 국내 경제‧산업뿐 아니라 글로벌 경제에도 불확실성이 확산되며 여러 가지 이슈와 리스크가 혼재

□ (국내 영향) 수출에 큰 타격을 받는 상위 10개국 중 6위 랭크

○ 미국과 중국의 상호 보복관세 발효(7.6일)후 수출 부문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위 10개국 가운데 한국은 6위에 해당

- 스위스 금융그룹인 픽테자산운용社(Pictet Asset Management)에 따르면 G2 무역전쟁이 야기할 수출 분야 위험 요인을 분석한 결과 한국은 62.1%로 6위 차지

※ 비율(%)은 대미(對美)·대중(對中) 수출 물량이 자국 전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의미

○ 전자제품, 자동차, 철강, 선박 등 한국의 주요 품목 수출국이 미국·중국이라는 점에서 피해가 클 것이라는 분석

※ ’17년 全 산업 수출규모 5,736.9억 달러 / 對중 수출규모 1,421.2억 달러(24.8%) / 對미 수출규모 686.1억 달러(12.0%)

※ ’17년 ICT 산업 수출규모 1,975.7억 달러 / 對중 수출규모 733.4억 달러(37.1%) / 對미 수출규모 181.5억 달러(9.2%) (한국무역통계진흥원, ’18.7월)


※ 자료 : 픽테자산운용社 자료 / Business Insider 재인용 (’18.7.5.)

○ 또한 △우리나라 對중 수출 중 중간재 비중이 높아 수출에 부정적일 것이라는 견해와 △미국이 최종 종착지인 중간재 수출은 미미한 수준이기 때문에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 공존

※ 對중 중간재 수출은 중국이 완제품으로 생산해 다시 미국을 비롯한 해외로 수출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 가능성에 업계와 시장은 촉각

○ 양국이 환율전쟁으로 확전 시 외환시장뿐 아니라 주식·원유·신흥국 자산 등 전방위적 불안감이 고조되면서 국내 경제에도 변수로 작용할 전망

- 미국의 압박 속에 위안화 절하가 이루어지고 있으므로 중국 경제가 위축될 경우 중국 수출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기업은 상당한 타격이 예상

- 아울러 원화 약세에 따른 환율 불안은 수입물가 상승, 소비 심리 위축, 내수 침체를 불러오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가능성 有

- 반면 원화가 위안화 환율과 동조 현상을 보이고 있는 바, 위안화 절하는 원화 절하 가능성을 높여 수출 가격이 개선될 수 있다는 긍정적 견해도 제기(한국무역협회)

○ 이 외 국내외 주요기관·금융권에서도 미·중 무역전쟁이 국내 산업과 경제에 미칠 직·간접적 영향을 전망

• 미국 , 중국이 340 억 달러의 관세 부과에 이어 160 억 달러 규모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면 한국의 對 미 · 중 수출이 3 억 3,000 만 달러 ( 약 3,700 억 원 ) 감소

- 대미 수출 감소액 : 6,000 만 달러

- 대중 수출 감소액 : 2 억 7,000 만 달러

• 미국이 500 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해 미국의 對 중 수입이 10% 감소하면 한국의 무역전쟁 對 중 수출은 252 억 6,000 만 달러 ( 약 31 조 5,200 억 원 ) 감소

- 이는 전년 對 중 수출 규모대비 19.9% 에 해당

• 미국의 잇단 무역제재로 중국의 대미 수출이 감소하면 반도체 등 한국 기업의 對 중 중간재 수출도 감소

• 하반기부터 국내 기업에 직접적 타격 예상

- 2 년 이상 호황을 이어온 반도체를 비롯해 자동차 · 조선 · 화학 등 수출 중심 기업의 수익 감소

• 무역전쟁으로 ’19 년 중국 경제성장률은 0.1%P 하향 조정한 6.4%, 국내 경제성장률도 0.1%p 인하한 2.7%

• 미 · 중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성장률이 1%p 하락할 경우 한국은 0.5%p 감소

• 미 · 중이 모든 제품에 대해 15 ∼ 25% 를 부과하는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본격화하면 ’18 년 한국의 GDP 증가율은 전년 (2.9%) 대비 0.4%p 감소 전망


※ 자료 : 주요 연구기관 / 금융권 / 언론 보도 자료

□ (글로벌 시장) 美·中도 ‘역풍’, EU 맞대응 등 세계 시장은 혼돈

○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기업의 생산 비용 증가, 제조업체의 생산 거점 이전 가능성 등 양국 산업에도 ‘득보다는 실’이 많은 것으로 분석

- (미국) 자국으로 수입되는 철강‧알루미늄에 고관세를 부과해 이를 원료로 사용하는 제품 비용 부담이 높아지면 실적감소, 공급지연, 주문차질 등 제조‧자동차‧건설업계 피해 예상

- 미 최대 알루미늄 제조업체 알코아는 정부의 관세부과로 지난 분기 1,500만 달러의 타격을 입었으며 앞으로 매월 최대 1,400만 달러를 더 부담할 것으로 추산(연방준비은행, Beige book)

- 메릴랜드의 캔 제조업체, 필라델피아의 기계제조업체 등도 관세부과에 따른 비용 인상 탓에 주문 차질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

- 이러한 상황에서 미 정부는 무역확장법 232조에 의거, 수입차‧부품에 20∼25% 관세부과 검토에 나서며 의회와 자동차 업계의 강한 반발이 확산

- (중국) 미국의 고관세 위협을 피해 동남아 지역으로 생산시설 이전을 검토하는 제조 기업이 증가하는 등 자국의 산업 기반이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 제기

○ 이 외 EU도 7.19일부터 철강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잠정조치를 발동, 캐나다는 7.1일 철강‧알루미늄‧소비재 등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관세를 부과하는 등 파장은 확산일로

○ 세계 주요기관 역시 물가상승, 금융시장 불안, 자산가치 하락, 투자심리 위축 등 글로벌 경제 환경 악화로 ’19년부터 무역갈등 여파가 가시화될 것으로 전망

- (국제통화기금 IMF) 세계 각국을 무역전쟁 위협하는 모든 무역 보복조치가 현실화될 경우 ’20년까지 세계 GDP 성장률은 0.5%p, 주식시장은 10∼15% 하락할 것으로 전망

※ 무역전쟁에 따른 변화와 리스크가 없을 경우 ’20년까지 3.8%의 견고한 성장률을 유지할 전망이나, 트럼프가 발언한 무역조치들이 모두 시행되면 세계 GDP는 4,300억 달러 감소(’20년 GDP의 0.5%에 해당)

- (국제신용평가회사 Fitch)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2,000억 달러에 추가로 고관세를 부과하고 수입 자동차에 25% 관세를 확정할 경우, 연간 최대 2조 달러의 세계 교역량이 위협받을 것으로 전망

- (S&P Global) 무역전쟁이 심화되면 세계 경제성장률은 첫해 1%까지 하락할 수 있으며 세계 무역질서가 재편될 경우 3%까지 감소할 수 있다고 경고(현재 세계 경제성장률 3.7∼3.9%대로 전망)

- (JP모건) 미국이 모든 수입 품목에 10% 관세를 부과하고 세계가 동일한 규모의 보복조치를 취할 경우 1, 2년 사이 세계 GDP는 최대 1.4% 감소 예상

- (무디스) 무역전쟁 여파로 미국은 ’19년 말까지 145,000개 일자리가 사라지고 국내총생산(GDP)은 0.34% 감소. 중국 경제성장률 역시 연간 0.3%p 낮아질 전망

- (UBS / 도이치 은행) 양국 보복관세 발효 후 중국 경제성장률 최대 0.5%p 하향 조정

- (블룸버그) 미국의 관세 조치로 중국의 수출이 감소하고 제조업 투자가 위축되면서 중국 GDP는 0.5% 감소

□ 시사점

○ 미‧중 무역전쟁 향방을 정확히 예측하기는 어려우나 양국이 강경 대응 입장을 거듭 밝힌 만큼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농후

○ 이에 무역전쟁 장기화와 환율전쟁 가능성에 경각심을 갖고 시시각각 변화하는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국내 경제‧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철저한 대비 필요

- 실물경제, 금융시장 변동성 등을 예의주시하고 대외 리스크 조기경보 시스템 등을 가동하여 위기 대응 능력을 강화

○ 또한 미국·중국에 대한 무역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 교역구조를 고려해 양국 간 무역전쟁이 파생하는 이슈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대응 전략 강구 필요

- 중국의 첨단기술 산업 육성 견제도 미국의 고관세 부과 배경이라는 점을 감안해 우리나라 ICT 기업이 장‧단기적으로 누릴 수 있는 반사이익을 예측‧분석해 기회 요인으로 활용토록 면밀 검토 필요

○ 아울러 새로운 시장 발굴을 통해 교역구조를 다변화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여 글로벌 경제위기가 미치는 우려와 리스크를 극복할 수 있도록 대응 태세에 만전

미국-중국 무역 전쟁

한국 표준시 기준으로 2018년 7월 6일 오후 1시(미국 동부 시간 2018년 7월 6일 자정) 미국이 예고했던대로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 818종에 25%의 보복관세를 부과하며 본격적인 중국 죽이기에 돌입했고, 중국이 이에 대한 대응으로 중국으로 수입되는 미국산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 등에 미국과 똑같이 340억 달러 규모로 25% 보복관세를 부과하면서 시작된 양국간의 무역전쟁이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원래 관세 부과 예정액은 1,106품목에 500억 달러 어치이며, 미집행분 288품목 160억 달러는 2018년 7월 16일에 한꺼번에 발효되었고 2000억 달러 어치의 관세 부과는 9월 중에 이뤄질 예정이다. 결국 2,000억 달러 어치에 대한 보복관세도 2018년 9월 17일 전면 발효되었다. 중국은 600억 달러 어치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했다.

2022년까지도 미국-중국 패권 경쟁의 일환으로서 진행중이며 무역전이 경과할수록 중국의 피해가 막심해지는 양상을 띠는 중으로,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앞으로의 상황도 크게 달라지지 않을것이라고 평하고 있다.

2. 원인 [편집]

중국의 환율조작 의혹, 특허 침해, 본국 투자 해외기업에 대한 기술력 갈취 문제는 계속해서 제기되어 왔다. 다만, 중국의 거대 인구를 바탕으로 한 노동력 및 시장으로서의 가치 때문에 공론화가 되지 않았을 뿐이다.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계속 보호무역을 주장하였고 특히 중국을 노골적으로 언급했다.

한국 시간으로 2018년 7월 6일 오후 1시 미국은 미국으로 들어오는 중국 수입품 700여개의 항목에 추가 25%의 보복관세를 부과하였다. 증세대상목록(모바일 자동 다운로드 주의) [1]

중국은 반발하였고 "국가 핵심이익과 국민의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필요한 반격에 나설 수밖에 없다"라고 말하면서 역시 중국으로 들어오는 미국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면서 반격을 시작했다. 그러자 미국은 2018년 7월 10일(미국 동부시간), 미국 상무부와 무역대표부는 발표를 통해 중국산 제품 6,031종 2,000억 달러 어치에 대해 10% 추가 관세를 매기겠다고 발표하였다. 발효 시기는 발표 이후 60일 후이다.기사 중국의 보복에 보복을 하는 모양새다.

이 조치는 피터 나바로 국가무역위원장의 '무역안보론'을 도널드 트럼프가 채택하면서 발생했다. 무역안보론이란, 특정 국가가 지속적으로 다른 국가에서 무역흑자를 창출한다면, 그 국가는 무역적자를 보는 국가의 으로 간주하는 논리이다. 특정 국가가 지속적으로 다른 국가에서 무역흑자를 창출한다면 그것은 그 국가가 무역적자를 보는 국가를 경제적 수단을 통해 침략하는 것이라는 논리. 이 논리를 미국의 사례에 대입시켜 본다면, 미국을 상대로 무역흑자를 보는 국가들은 경제적 수단을 무역전쟁 통해 미국을 침략하고 있는 미국의 적국이 되는 것이니 이러한 경제를 통한 침략 행위에 대해 미국이 자국을 수호하기 위해서 반격을 가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 무역안보론이라는 논리에 따라서 트럼프 행정부는 국제무역에 있어서 자국이 무역적자를 보는 것을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는 정책을 세우고 있으며, 미국 우선주의를 천명하는 도널드 트럼프는 이 논리를 이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의 정책에 의하면, 미국은 국제무역에 있어서 절대로 무역적자를 보아서는 안 되며 무조건 무역흑자만을 보아야 마땅하다는 것이다. 러스트 벨트 주민들을 비롯한 일부 미국인들은 자국이 국제무역시장에서 무역적자를 보고 있는 현실에 대해서 불만을 지니고 있었다. 그러나 사실 이는 미국 달러가 기축 통화이기에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현상으로, 자세한 이야기는 미국 달러 문서 및 기축 통화 문서를 참조할 것. 경제학의 관점에서 이게 실현 가능한 목표인가에 대해서는 향후 논쟁의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무역안보론에 비하면 부차적인 부분이긴 하지만,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북한 비핵화 및 종전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지자, 이를 두고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게 압박을 가한다는 해석도 있다. 이전부터 트럼프는 북핵 문제의 해결을 중국이 배후에서 방해하며 협상용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비판을 가했었고, 무역전쟁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이 중국 배후설을 계속 꺼내고 있다. 즉, 트럼프의 행동은 비핵화 문제와 중국과의 무역 문제를 동시에 연계시켜서 중국에게 압박을 가하여 북핵 해결과 무역 격차의 해소라는 두마리 무역전쟁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뜻이다.

3. 전망 [편집]

이번 무역전쟁은 미국이 국제 무대에서의 여론 약화와 경제력 축소를 각오하고 중국이 더 성장하기 전에 힘겨루기에 들어간 것이다. 중국이 크게 반발하며 미국에 물러서지 않고 맞받아치는 이유는 중국이 물러설거면 미국이 제시하는 시장개방 조건을 모두 수용해야 하는데, 이것은 곧 시진핑 정권의 아젠다였던 중국몽의 실패를 뜻함과 동시에 중국 공산당의 일당 독재의 끝을 야기한다. [2]

대체적인 의견은 현재 미국의 대중 수출 의존도보다 중국의 대미 수출 의존도가 매우 높은지라 결국엔 중국이 포기하거나 미국과 불리한 합의를 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은 편이며, 이에 무역전쟁 대해선 중국 쪽의 의견도 있다.중국쪽 의견 중 하나

중국이 가진 미국의 막대한 양의 채권(미국 국채)때문에 미국이 포기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의견도 있으나, 이는 지나치게 중국 쪽에 유리하게 한 해석이다. 중국은 2018년 기준으로 미국의 최대 채권국이지만, 미국 국채가 일반채권과는 완전히 다른 성격의 채권(사실상 영구채에 가깝다)이라 환매해도 시중에서는 게눈 감추듯 팔릴 물건 [3]이라 영향은 극히 제한적일 것이라 보면 된다. 무역전쟁이 가열된 5월부터 중국은 관세 폭탄에 대한 보복조치로 미국 채권을 매각했고, 2018년 9월 현재 보유액이 6개월 새 최저로 떨어졌다. 하지만 일각에선 매각량이 적어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기사

2019년에 언론과 경제기관에서 가장 큰 피해자는 결국 미국 소비자들이라는 보고서가 나오고 있다. [4]

미국의 이러한 공격에 중국은 자유무역을 주창하며 대응하고 있지만 반응은 조롱만 가득하다. 이유는 중국은 정치사회적으로 매우 불합리한 무역장벽을 해외에 가해서 자유무역을 무너트리는 주범 짓을 해왔기 때문이다. 한국만 해도 사드 보복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

무역 합의가 되려는 찰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사태가 터지면서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보인다. 중국은 코로나의 책임을 돌리기 위해 미국을 비난하고 있으며, 홍콩 국가보안법 표결까지 이뤄지면서 미중이 '대결별'하는 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할 정도. 사실상 신냉전의 시작인셈.

이 와중에 미국은 2020년 7월 22일, 휴스턴 소재 주미 중국 총영사관 폐쇄를 통보했으며중국,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폐쇄 요구에 "즉각 철회 촉구", 이틀 후인 7월 24일, 중국 총영사관은 폐쇄되었고 총영사관 업무는 주미 중국 대사관으로 이전되었다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 주미 중국대사관 엄무 대행. 이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 정부 역시 청두에 소재한 주중 미국 총영사관의 폐쇄령을 내렸다통보 72시간만에 청두 미 총영사관 문닫아. 이번 양국의 재외공관 폐쇄에 대해 일부 언론은 주미 주중 총영사관이 지적재산권 침해 의혹을 받고 무역전쟁 무역전쟁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정부의 중국에 대한 전례 없는 보복적 무역정책에 중국이 강력히 저항하며 상쇄적 보복조치들을 취함에 양국간의 무역갈등은 분쟁의 수준을 넘어 ‘무역전쟁’의 양상을 띄고 있다. 왜 트럼프 미국정부는 중국을 특정해서 대규모 관세를 부과하는 무역전쟁을 시도하는 것인가? 중국은 과거 일본 등과는 달리 미국의 압박과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정면으로 반발하는 것인가? 미중 간 무역전쟁은 어느 수준까지 전개되고 궁극적으로 보호무역질서로 전환되는 것일까? 연구결과는 미국의 보호무역정책과 중국의 이에 대한 강력한 보복 조치 그리고 이로 인한 양국 간 무역분쟁은 단순히 무역수지를 유리하게 조성하려는 목적 이상의 요인이 무역전쟁 작용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미중무역전쟁은 패권경쟁의 일환인 경제력 경쟁, 기술경쟁, 생산경쟁의 양상을 보여주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즉 본 연구가 채택한 패권안정접근법이 주장하는 바와 같이 미중무역전쟁은 패권국의 조건인 우월한 경제력을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라는 측면이 강하다. 쇠퇴하는 미국은 패권적 경제력을 회복하기 위해 자국산업을 보호하고 수출을 늘리기 위한 중상주의적 무역정책을 추진했고 반면 잠재적 도전국인 중국은 패권국으로 부상하기 위해서 자본, 시장, 기술 등에 대한 통제력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강화된 힘을 바탕으로 미국의 압박에 대해 강력히 대항함으로서 ‘무역전쟁’이 발생한 것이다.

As China is strongly resisting the Trump administration's unprecedented retaliatory trade policy toward China, the trade conflict between the two countries goes beyond the level of trade conflict and deteriorated into a 'trade war'. Why has the Trump administration initiated a trade war by imposing a large tariff on China? Why has China strongly resisted against the pressure and demand of the U.S., not like Japan did in the past? To what extent does the trade war between the U.S. and China develop and ultimately turn into a protectionist international trade order? The study results showed that the US-China trade disputes resulted from both the United States ` protective trade policy and China's strong retaliatory measures toward each other were more than just aimed at creating a favorable trade balance. It was confirmed that the trade war between the U.S. and China showed signs of economic power competition, technological competition and production competition as part of the hegemony competition. In other words, the trade war between the U.S. and China is a competition to secure superior economic power, which is the condition of the hegemonic power, as the hegemonic stabilization approach argued. The declining U.S. has pushed for a mercantilist trade policy to protect its industries and increase exports in order to regain its dominant economic power, on the other side, China has to secure control over capital, market and technology in order to emerge as a hegemonic power.

미국과 중국, 무역전쟁을 피하다

U.S.-China

긴장이 팽배한 중미 관계는 오늘날 특히 중대한 기로에 있다. 최근 몇 달 간, 트럼프 행정부는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 정책을 발표했으며, 1,500 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며 세계 2대 경제대국 간의 잠재적 무역 전쟁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러한 경제 대결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에서 자신의 정치세력을 더욱 강화하고 중국을 세계 최대 경제 대국으로 이끌어가는 무역전쟁 와중 발생하고 있다.

현재의 무역 교착 상태가 과연 미국과 중국 양국 관계뿐 아니라 세계 경제를 쇠퇴 시킬 것인가, 아니면 양국이 타협할 것인가? 중국이 시장지향적인 방향으로 경제를 개혁하고 개방함으로써 미국의 우려를 해소할 것인가? 이러한 질문들에 답하기 위해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원(ASPI)은 중국의 경제 궤적과 중미 경제 관계에 관한 패널 토론을 진행하였다.

ASPI 부회장인 웬디 커틀러(Wendy Cutler)를 포함한 전문가들은 중국의 경제 개혁 의제와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을 피하는 방법을 논의하였다.

또한,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원의 선임연구원이자 로디움 그룹 (Rhodium Group) 설립파트너인 다니엘 로젠 (Daniel Rosen)은 중국 사회의 경제 개혁과 중국의 성장 잠재력에 대한 영향을 추적하기 위하여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원과 로디움그룹이 만든 웹 도구 차이나 대시보드 (China Dashboard)의 최근 분기별 분석 결과를 발표하였다.

발제자 소개:

셰리 안(Shery Ahn)은 “블룸버그 마켓(Bloomberg Markets)”과 “블룸버그 마켓: 힘의 균형(Bloomberg Markets: Balance of Power)”의 공동 진행자이다. 그녀는 한국 아리랑 TV의 외교 특파원으로 북한과 베이징 6자회담을 담당하였으며, 도쿄의 NHK월드 방송 “뉴스라인”을 진행하였다. 볼리비아에서 자란 셰리 안은 한국어, 일어, 스페인어에도 능통하다.

웬디 커틀러(Wendy Cutler)는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원(ASPI)의 부원장으로 외교관이자 협상가로서 미국 무역 대표부에서 근무했으며, 최근에는 미국 무역 대표부 부대표 대리를 맡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rans-Pacific Partnership)과 미일간 양자협정을 이끌었다. 또한 중미 무역관계와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 포럼(Asia Pacific Economic Cooperation Forum)을 이끌기도 하였다.

대니얼 로젠(Daniel Rosen)은 로디움 그룹(Rhodium Group)의 공동 설립자이며 기업의 중국 쪽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그는 또한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원의 선임연구원을 겸하고 있으며, 콜럼비아 대학의 비상근 부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2000년부터 2001년까지 그는 백악관 국가경제회의(National Economic Council)와 국가안정보장회의(National Security Council)의 상임고문을 맡았으며, 현재 미국외교협회(Council of Foreign Relations)와 미중관계위원회(National Committee on U.S.-China Relations)의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